티스토리 뷰

하도 샌프란 이야기만 하니, 나도 지루하고 해서... 잠시 살아가는 이야기를....

Autozone은 미국 전역에 뻗어있는 '차 부품 판매점'이다. 바디샵 (한국에서는 카센터라고 함)에 갈 형편이 못되는 가난한 사람, 혹은 차에 대해 자신이 있는 사람, 혼자서 고쳐도 될 정도 - 예를 들면 전구 하나 갈고 끼면 되는 - 의 간단한 수리를 할 때는 딜러샵이나 바디샵에 가지 않고, 이런 부품 전문점에서 부품을 사서 해결하는 것이 상례가 되어 있다.

참고로, 여기서는 고장이 났을 때는

1) 딜러샵: 가장 비싸지만 믿을 만함. 보통 정비 공장이 함께 있으나 규모에 따라 엔진쪽만 손보는 경우도 많음
2) 바디샵: 좀 크게, 고장 나면 가는 곳, 가격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여러 곳을 둘러보고 견적 후 결정해야 한다.
3) 부품을 사서 직접 수리

의 3가지 방법이 있는 모양이다.

한국에서는 장롱 면허 6년이었고, 미국에 와서 운전을 시작한 나, 가족들이 걱정할까봐 말은 안하지만-- 주차하다 슬쩍슬쩍 차를 벽에 긁은게 한, 두 건이 아니다--;;; (그래도 최근에는 무긁힘 43일을 달성 중이다.-_- 무슨 공장이냐--;;;)

얼마전에는 약간 큰 충돌을 당해서 (아! 아우 몸에는 아무 이상이 없으니 이걸 볼 가능성이 있는 우리 형님께선 안심하시길..) 앞쪽 범퍼가 약간 우그러지고, Turn Right Lamp가 박살나는 일이 있었다. (묵념--)

이걸 어찌 고칠까? 바디샵에 가면 $200쯤 나온다던데.... 라고 걱정하는 데 내가 차를 사는 데도 많은 도움을 주셨던 이 지역 유지께서에 오래 거주하시고, 내 Salsa 선생님의 형부이기도 한-- (순전 그 이유로 한국에서 일면식도 없던 분임에도 바쁜 박사과정임에도 나를 몇 번이나 만나서 차를 봐주시고, 도와주셨다.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분이 Autozone을 알려주셨다.

토요일, Autozone에서 처음 만났는데-- 애기 둘을 업고 오셔서-- 어찌나 죄송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tozone의 전경. (autozone.com으로 가면 자기 지역에서 찾을 수 있다.) 안쪽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수십만 단위의 부품이 쌓여있다. 어디있는지 자기가 찾는 건 무리고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장난 자리, 음마~ 지대로 박살났었구나. Turn Light Signal이라고 해야 어딘지 알아듣는다. 부품값은 대략 $25정도. 싸다는 생각은 안들지만 그래도 바디샵 가는 것보다는 괜찮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온 부품과 함께. 음... 역시 새것은 좋은 것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리를 마치고, 얼마나 험하게 몰고 다녔는지.. 대충 아실만 하지 않은가?--;;; 상처 하나하나가 다 옛날의 추억이랑게요--;;;

모두 사고 조심 하시길.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