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 압구정 CGV에서 해리 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을 감상했다.
보고난 소감을 간단히 말하면 "날로 먹을 셈이냐? 해리! 아니 조앤 롤링여사?"

다빈치 코드에서처럼 스토리를 관객이 훤히 알고 있는 경우 영화를 성공적으로 만들기는 매우 어렵다. (다빈치 코드의 경우는 추리물에 가깝기 때문에 더욱 어려웠을 것이다.) 더구나, 처음 보는 영화도 아니고 시리즈가 몇 차례나 나온 해리 포터의 경우에는, 어지간한 장면에는 관객이 식상해할 가능성이 무척 크다. 때문에, 감독의 역할은 원작자의 역할보다 막중하다 할 것이다. 글로써 묘사된 문장에 얼마나 생명력을 불어 넣는가는 그야말로 감독의 역량에 의해 결정이 된다. 하지만 해리 포터 - 불사조 기사단은 이런 부분에서 실패작이라고 해도 좋다.

엉성한 특수효과나, 어설픈 대본도 문제지만, 출연 인물의 지나치게 빠른 성장속도로 인한 급격한 외모의 변화도 불평거리의 하나이다. 서양 애들은 왜 이렇게 빨리 자라는거냐? 헤르미온느의 귀여움은 다 어디로 가버렸는지 한스러울 뿐이다.

첫 시작은 공포영화라고 누가 그랬다. 특히나 1편 때 해리의 귀여운 모습이 아직 어른거리시는 분들에게는 더욱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포영화인 이유는, 왼쪽의 귀엽던 녀석이 오른쪽의 새끈한 척하는 청년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영화 포스터의 한 장면이라 포토샵의 힘을 빌었기에 저 정도지, 실제로는 영화를 보면 '저 한 성깔하게 생긴 청년은 누군고?'라는 물음이 편도선을 강타하고 나올지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보는 내내, 어쩐지 해리의 얼굴 부분이 밝고 맑게 처리되거나, 빛을 내뿜어 얼굴을 저와 같이, 혹은 무척 어두운 곳에서 촬영한 장면이 많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피부를 조금이라도 새끈하게 보이도록 하려는 교육지책이 아닐까?




뭐, 사실 해리 포터역을 맡은 다니엘 레드클리프에게는 처음부터 별로 관심이 없었으니,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자. 헤르미온느, 혹은 허마이어니를 보면 정말 저 동네 애들은 순식간에 어른이 되는 것을 알아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귀엽던 애가 어찌 저렇게 변할 수 있을꼬? 조명의 힘을 빌어 저 정도이지. 실제는 정말 과거의 모습을 상상하기 힘들 정도이다. 아래 포스터를 보면, 어릴 때의 귀여움이 저렇게 변했으니... 아아, 변화하는 속도로 보아서는 마법부 차관, 돌로레스 엄브리지의 모습이 헤르미온느의 미래 모습이 아닐까 하는 끔찍한 예언도 가능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포의 진화]

이와 같이 말이다. 영화에서 보니 돌로레스는 의외로 소녀 취향이고, 규칙에 엄격하던데... 헤르미온느 어렸을 때와 유사하지 않은가? 불행히도 너무 뛰어나서 남자가 잘 안따르는 바람에, 남자를 싫어하게 되고 더욱더 고집쟁이가 된 돌로레스 엄브리지양의 어린 시절이... 헤르미온느와 같은 미소녀ㅠㅠ가 아니었을 거라고 누가 확신하는가? 라퓨타에서 마마도 젊었을 때는 날씬, 이쁜 처녀였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사조 기사단 시사회때 엠마 왓슨. 어릴 때 귀여움은 어디로 사라졌단 말이더뇨. 아니면 이 사진이 헤르미온느 안티의 사진이든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