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5년 7월 16일 추천취소: 청계천에 2호점이 생겨서 얼마전 맛보러 다녀왔습니다. 블루치즈 버거를 시켰는데.... 다들 여기는 더 이상 오지말자고 했습니다. 블루치즈에 무화과 콤포트가 맘에 안든다고 예전 방문에 써두었는데, 그때는 무화과 콤포트가 정말 몇 점 없었습니다. 3~4 조각 정도였던 걸로 기억해서, 맛에 별 영향이 없는 걸 뭐하러 올려 두었냐.. 정도의 인상이었는데 ....

이번에는 패티위에 가득 올려두었더군요.

제가 어른용 햄버거를 먹고 있는지, 어린이를 위한 달콤한 버거를 먹고 있는지 구분이 가지 않았습니다. 
육즙을 느끼려 하면 달콤한 맛이 쳐달아오고... 블루치즈 맛을 느끼려고 하면 다시 달콤한 맛이 쳐달아오고... 
도대체 패티도 번도 괜찮게 만든 버거를 왜 이렇게 만들어 버렸을까요? 

고기를 중시하는 제 취향에 비추어서는 다시는 먹고 싶지 않은 버거입니다.
무화과 빼달라는 부탁해야 하는 것도 짜증나고요.  
덕분에 서울에서는 당분간 추천할 수 있는 버거 식당이 단 한 곳도 없네요]


잊을만 하면 핑계를 대고 모이는 '서울 버거 모험단'의 모임이 있었습니다. 여의도에 새로 문을 연 오키친의 서브 레스토랑, OK버거에 다녀온 이야기입니다.


O키친의 모습을 담아봅니다. 입구 옆에 드라이에이징을 하고 있는 공간이 홍보용으로 전시되어 있습니다. 보는 순간 그다지 오키친에서 스테이크를 먹고 싶은 생각이 없어졌네요. 뭐 한국 레스토랑 공간의 한계니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만...  뭐 그래도 홍보용으로는 딱 좋네요. 


중간 쯤에 있는 동그란 것들은 혹시 OK버거에서 쓰는 햄버거 패티가 아닐까요? 확인하지 않아서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 


OK버거는 오키친의 옆문을 통해 들어가면 있습니다. 맥주를 마시는 스포츠바에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네요. 평일 저녁이어서 사람도 적어서 맘에 들었습니다.


메뉴를 보는 순간... 친구와 동시에 "블루치즈 버거"를 외쳤습니다. 나머지 이상한 메뉴들은 그다지 먹어보고 싶지 않더군요.


테이블 위에는 이런 것이!


블루치즈 버거가 나왔습니다. 루꼴라가 가득 들어있는데 나쁘지 않은 생김새네요. 사실 고기와 치즈, 빵 이외에 다른 재료를 넣은 햄버거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지만 양파나 루꼴라같은 경우는 들어 있어도 좋다고 생각하거든요. 토마토는 별로 입니다. 대부분 토마토가 있으나 없으나 별차이가 없다고 생각되어서요.  


패티는 생각보다 두껍지 않습니다. 아쉬운 점이네요. 나중에 가면 더블패티 옵션이 없는지 한번 알아봐야 겠습니다.


먹어봤는데 빵도 좋군요. 햄버거 빵을 잘만드는 가게가 정말 손꼽을 만한데, 이 집의 번은 버터가 일반 번 보다 좀 더 들어간 느낌이네요. 상당히 오일리 하지만 이 집 패티와 잘 어울립니다. 쉐프님이 빵을 참 잘 고르신 듯. 


블루치즈. 고르곤졸라로 짐작 되는데... 특이한 점으로는 충분히 녹이지 않고 덩어리로 올려뒀습니다. 상당히 치즈가 많네요. 맛은 ... 와우. 훌륭합니다. 올해 먹은 사먹은 버거 중에는 가장 마음에 드네요. 패티가 특히나 마음에 들었습니다. 100% Grass Feed, 풀만먹인 소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육즙과 지방도 좀 있는 걸 보니 어깨살이외에 다른 부위도 좀 섞은 듯 합니다. 비싼 등심은 아닐테지만요. 블루치즈를 살짝 더 녹이거나 제가 집에서 버거를 만들 때 쓰는 로크포르 치즈를 써주었으면 최고겠지만, 단가가 맞지 않겠죠. 어쨌든 무척 맛있는 버거입니다.  


패티는 가운데를 살짝 부풀리게 굽지는 않고 바닥에 누르면서 굽는 스타일(Smashed burger). 이렇게 구우면 육즙이 더 빠진다고 주장하는 분들도 많고, 아니라는 분들도 많은 미국 햄버거 오덕들의 영원한 논쟁거리의 하나죠. Shake Shack도 smashed 형태로 불판에 누르면서 굽고 가운데가 부푸는 스타일이 아니지만 육즙이 풍부합니다. 결국 패티 그 자체 품질이 좋으면 상관없다는 게 제 생각.


친구가 시킨 모로코식 당근샐러드를 곁들인 Lamb Scotch Egg. 


비쥬얼도 불안하고... 이런 식의 튀김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먹지 않았기 때문에 맛은 모르겠습니다.


안먹겠다고 하고 반으로 나눈 순간 계란 한쪽 빼먹다가 맞을 뻔 했습니다. 계란을 양고기로 감싼다음 튀긴 요리라고 하네요. 친구의 반응은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계란 만 먹어서 전 맛을 설명하기 곤란하고요. 


블루치즈 버거가 상당히 맘에 들었기 때문에, 추가로 OK버거도 시켜보았습니다. 모양은 비슷하지만... 


양배추 피클이 가득 차있습니다. 패티에 자신이 없다면 이렇게 신맛으로 밸런스를 잡아주는 것도 좋은 선택이지만, 저 괜찮은 패티를 가지고 왜 이런 식으로 버거를 구성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햄버거를 먹는 이유는 고기를 탄수화물로 감싸서 고기를 먹기 쉽게 하려는 거지, 샌드위치처럼 밸런스 잡힌 무언가를 원하는 게 아니거라고 생각하거든요. 피클을 전부 빼고 먹으면 좀 괜찮을것 같긴 합니다만.


보는 순간 식욕을 일어버리게 하는 버거였습니다. 친구와 니가 먹어라! 아냐. 니가 먹어라 하고 사이좋은 우정을 발휘했지요. 결국 한입 먹어보고 피클은 다 빼고 먹었습니다. 


블루치즈 버거는 다른 친구들의 의견을 모아봐야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서울시내 버거 중 Top으로 꼽고 싶습니다. 최근 몇 번 방문했던 브루클린 더 버거 조인트의 패티가 영 맘에 들지 않은 탓도 있어서 당분간은 버거는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끌려간 가게에서 의외로 마음에 드는 버거를 만나게 되었네요. 


다만, 이 집의 쉐프님의 버거가 제 취향이라고 하기는 어렵겠네요. 메뉴를 상세히 읽어 보았는데 대부분의 버거 메뉴들이, "우리집에서는 단순히 버거를 파는 게 아니라 요리를 파는 거에요. 버거도 내가 만들면 이렇게 수준 높은 작품이 되죠."라고 말씀하시는거 같았습니다. 먹지 않고 이런 말을 하는 게 참 우습습니다만, 단순했으면 좋았을 버거를 좀 다채롭게 만드시려는 것 같다고 할까요? 먹어본 버거 둘 다 모두 기본적인 재료는 충실합니다. 빵도 패티도 수준이 높고, 토마토, 양파도 괜찮아요. 거기서 멈췄으면 괜찮은데... 요리를 만들기 위해서 꼭 한 발 더 나가시더군요.

어쩌면 저 맛있는 블루치즈 버거도 패티, 블루치즈에 루꼴라가 가득. 이걸로 충분했는데 거기에 뜬금없이 무화과 컴포트가 들어있었거든요. 양이 많지는 않았고 블루치즈에 무화과는 까나페 등으로 어울리는 조합입니다만, 육즙 가득한 패티를 먹는데 솔직히 무화과가 대단한 역할을 하는 것 같지는 않더군요. 쓸데없는 기교를 부리는 느낌이 너무 강해서 좀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다음 번에 와서도 계속 블루치즈 버거만 주문할 듯 합니다. 가능하면, 무화과는 따로 달라고 하려고요. 


개인적인 생각이야 어떻든, 이 집의 블루치즈 버거는 맛있습니다. 기본 OK버거도 패티와 치즈 이외 재료를 전부 따로 내서 준다면 괜찮은 맛이 나올 것 같습니다. 서울 시내에 경쟁력있는 햄버거집이 하나 더 추가되어 몹시 마음이 기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