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백화점에서 놀면서, 맘에 드는 옷을 찍어서, 뭘 살까 고민해 보던 때 (패션에 관심 충만할 때)도 있었는데, 지금은 그냥 있는데로 걸치고 다닌다. 왜 냐고 물으신다면 '살이 쪄서' 라고 답하리오.-_-;;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