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운틴 보넬은 오스틴 외곽 지역에 위치한 산이다. 사실, 록키 산맥의 혜택을 받지 못해 나즈막한 언덕이 대부분인 이 지역이니까 '산'이라고 불리고 관광지가 되는 것이지 도봉산 처럼 웅장한 산세를 가지고 있거나 그렇다고 시원한 약숫물이 나와주는 것도 아니다. 높이는 785 feet, 한국인에게 익숙한 '미터'단위로 변경해 보면 250m가 좀 안되는 (1 feet = 0.31m) 높이이다. 하지만, 산 정상에서 호수와 필연적으로 호수 옆에 자리하고 있는 고급주택-_-들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꽤나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물론 위락 시설은 전혀 없는 관계로 오셔서 산 밑에서 파전-_-과 동동주를 파는 집을 기대하실 필요는 없다.

정상(?)에 올랐을 때 사람들이 잔뜩 몰려와있는 게 보이니 동네 약수터엔 온 느낌이랄까? 위의 사진은 마침 귀엽기 짝이 없는 아이들이 개랑 놀고 있어서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멀리 오스틴 시내가 보인다. 미국의 다른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오스틴 역시 높은 건물을 별로 짓지 않는다. 시내의 최고 중심가가 아니면 높은 건물을 짓는 건 일조권 침해니 뭐니 여러모로 힘든데다가, 땅값이 한국에 비해 싸니 단층으로 넓게 짓는 걸 선호한다. 따라서 멀리서 보이면 숲으로 보이는 부분들이 다 '건물+나무+건물+나무'이렇게 되어 있는 구조고 대부분 주택들은 나무보다 낮기 때문에 어지간한 높이가 아닌이상 나무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약한 3배줌이지만, 열심히 당겨 본 사진. 제법 현대적인 빌딩도 있네? 라면서 놀라지는 마시라. 여기도 나름대로 텍사스의 주도인 도시다. 인구는 좀 작지만 대전 분위기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을 보니, 이곳도 물가라고 고급스런 주택들이 즐비하다. 한국과는 달리 비가 적기 때문에 홍수로 인한 피해가 거의 없으므로, 저렇게 강가에 바짝 집을 지을 수 있다고 한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마운틴 버넬이 관광지인 이유는 이런 고급 주택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이유도 있다고 한다. 멋진 집을 구경하고 싶은 심리는 동서고금이 다르지 않으니까. (결혼한 남자들은 좀 자격지심을 느끼지 않을까 싶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안쪽으로 물길이 난 부분은 거의 100% 인공적으로 만든 거라 보면 된다. 여기 집들은 집집마다 모터 보트 내지는 요트를 가지고 있고, 주차장이외에도 선착장-_-이 있다. 선착장에서 바로 호수로 배를 몰고 나오기 위해서 인공적으로 물길을 낸 것이다. 자세히 보니 잔디관리도 장난아니게 되어 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 모터보트 한 대가 신나게 강 복판을 달리고 있다. 나름대로 그림이 괜찮군. 저런 집에 사는 친구 하나 있어서 주말에 모터보트 빌려타고 놀 수 있으면 즐거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뜰이...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급주택이 있는 건 건너편만이 아니다. 어떻게 허가를 받았는지는 모리지만 강 이쪽편은 매립을 통해서 주택지를 조성한 후, 고급스런 주택을 세워 놓았다. 글쎄... 집들은 이쁘지만, 뜨내기들이 매일 위에서 복작거리면서 바라보는 데 좀 불편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과 다른 위치에서 한장 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가까이서 한 장 더. 여기에도 역시 물길을 만들어 놓고 집에서 바로 보트가 나갈 수 있게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확대해서... 저런 집에 함 살아보려면, 부지런히... 뭘 해야할까요? 취직해서 월급 받기만 해서는 힘들 거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밀어버려도 재판장이 솔로라면 무죄 판결을 내리지 않을까?

뭐 룸메이트의 친절한 안내 덕분에 오스틴의 명승을 두루 구경한 즐거운(?) 크리스마스였다. 나름 여러곳을 돌아다니고 피곤했기 때문에 돌아와서는 바로 침대에 쓰러져서 밥도 안먹고 잠을 자버리는 사태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