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Gallo 와이너리는 최근 몇년 간 다채로운 와인 수입과, 일반 음료 시장 진출을 통하여 규모를 확장시켜 온 회사다. 이 말을 듣고 '이곳 와인은 나와 안 맞겠군.' 하는 생각을 했는데, '한가지를 잘 하고 그 분야에 집중하는 음식점'을 제일 좋아하는 나로서는 고속버스 터미널의 음식점들과 같이 '매출'을 늘리기 위해서 문어발로 분야를 늘리는 회사를 경험상 신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Winery Gallo, 정확한 명칭은 E & J Gallo Winery. h
ttp://www.gallo.com/ 라는 번듯한 홈페이지도 가지고 있으며, 생산 이외에 다채로운 와인을 수입하는데.... 다 마셔 보지 못해서 정확한 평가는 어렵지만, 마셔본 와인을 기준으로 판단하면 이 회사 와인은 나와 궁합이 맞지 않는 게 틀림 없었다.


딱딱한 이야기들은 잠시 미뤄두기로 하고, 다시 여행(?) 이야기로 접어들자. 원래는 기업 탐방이지만, 한국 사람은 고용하지 않는 와인 회사를 방문하는데 별로 기업 탐방이라는 느낌이 안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인 시음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Cisco에서 버스를 타고 북쪽으로 한 참 떨어진 Winery로 가는 길. 앞에 있는 사람은 특별히 노래를 부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요로로로 잇히~~-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 도착할 때 비행기에서 본 것처럼, 헐벗은 산들이 많았다. 사막 지역이나 다름없는 건조한 기후는 왜 이 동네에서 산불이 한 번 나면 진화가 어려운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라고는 별로 없는 와이너리 가는 길. 멀어서 화장실이 가고 싶어 혼났다. (이때는 아직 버스 뒤에 화장실이 붙어 있는 줄 몰랐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했다. 대서양을 마침내 건너온 콜롬부스의 기분으로 땅위에 선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친구 심모군. 관광지 분위기 듬뿍. 공작새까지-_- 노닐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업자, 형제다. 아마 E. Gallo씨와 J. Gallo씨 일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 건물은 유럽풍으로 지으려고 노력한 듯 하지만, 유럽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데 군데 나무가 우거져 있지만, 역시 물이 부족한 건조지역이라 정원수 조차도 식생이 다양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경치는 나름 괜찮았다.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고, 어디선가 와인 냄새도 흘러 나오는 거 같아서 (물론 실제로는 전혀 나지 않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용 와인 저장고로 가는 길. 저런 곳이 몇개나 더 있다고 한다. 입구인데 비밀을 알려드리자면, 안 잠겨 있었습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도 조절을 위해 땅 밑으로 한 참을 내려갔다. 저장고란 곳을 보는 것이 난생 처음인지라, 맘이 급해져서 빨리 내려가며 찍다가 많이 흔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에 내려와 보니, 먼저 전시실 같은 곳이 있었다. 창업자 형제의 사진과 이 회사에서 수입/생산하는 와인들이 전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수입지역 위치와 수입 제품, 캘리포니아 지역의 농장 위치를 설명하고 있다. 사실, 이때까지 이 회사 와인가운데 직접 생산품은 먹어 본 것이 없었고, 수입품은 Da Vinci라는 이탈리아 와인만 맛을 보았었다. 그런데 그게 하필이면 내가 안 좋아하는 Chianti라서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3~4m는 되어 보이는 거대한 오크통들이 수백개가 늘어서 있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캘리포니아 답게 주로 진판델 품종이 숙성중이라는 데 보다 접근해서 자세히 찍고 싶었지만, 이 이상은 제지되었다. 게다가 너무 어두워서 플래시를 터트려도 정밀하게 찍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이런 와인 견학을 가보시는 분이면, 꼭 이런 와인 저장고를 방문해 볼 것을 권해 드리고 싶다. 사실 거대한 오크통의 나열이야 보다 보면 익숙해져서, 많이도 담그네.. 정도의 느낌이 들 뿐이지만, 후각을 마비 시키도록 진판델 특유의 달콤한 냄새가 꽉 차있는 밀폐된 공간에 서 있는 느낌은 사람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와인이 익어가는 그런 현장에 와 있는 느낌. 마치 '명가의 술'에서 처럼 술들이 노래하지 않을까? 하며 저도 모르게 오크 통에 귀를 대 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시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와이너리의 홍보를 담당하시는 높으신 분이 나와서 회사 홍보와 함께 와인에 대해 설명을 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음 와인은 2종, 화이트는 피노 그리지오, 드라이한 품종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 와인은 디저트 와인 정도로 달콤한 단맛이 났다. 레드는 피노 누아 품종이다. 마음을 비우고 시도해보려 노력했지만, 역시 캘리포니아 와인은 나와는 궁합이 안 맞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잔 더요." 다들 공짜라고 '기업 탐방'따위는 잊고 주량껏 마시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마시는데?" 기뻐하는 걸까? 술 값이 많이 나가서 슬퍼하는 걸까? 와인 조합 회사 관계자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덧, 와이너리 탐방은 모두 끝났다. 포도가 익어가는 농장도 보지 못했고,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대중적인 탄산수가 코카콜라처럼 쏟아져 나오는 공장이랑 와인 공장 (그건 공장이었다-_-) 도 보았다.

와이너리라면 무언가 낭만적인 사이즈에 손으로 만든 오래된 전통적인 곳을 기대하던 나에게 이곳은 자체적인 유리병 제조 공장, 포장 센터, 물류센터까지 갖춘 공룡 기업이었다.
따라서.. 아무래도 나는 이 곳 와인이 좋아지지 않을 것 같다.

와이너리 탐방이 끝나고, 버스를 타고, 2~3시간을 졸면서 달려 San Jose로 향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