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국에서 할로윈은 '즐기는' 날이다. 아니, 최소한 오스틴(Austin)이라는 동네는 그런 것 같다. 안그래도 금요일/토요일 밤이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6번가 (6th street)의 차량 통행을 금지하고 pub에서 사람들이 놀게 해주는 동네인데, 할로윈은 어떻겠는가?

밤 12시에 6th street로 나가보니, 그제서야 사람들이 슬슬 모이기 시작하는 중이었다. (이봐들... 난 이제 자러 갈 시간이라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6번가의 인파들, 한국 명동 저리가라 사람들이 모였다. 재미있는 건 80%가 넘는 사람들이 뭔가 분장을 하고 찾아왔다는 것. 나처럼 재미없게 평상복으로 온 사람은 10%가 좀 넘을까?

한국 코스프레와 똑같다. 여기도 할로윈이 되면 할로윈 샵이 생겨서 할로윈에 쓸 복장을 팔아치우지만, 인기있고 관심을 끄는 건 자기가 뭔가 독특한 컨셉으로 참여했을 경우다. 그리고.. 이뻐야 한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에만 사람들이 있는 게 아니다. 건물 옥상에도 사람들로 바글바글, 다들 맥주 한잔씩 하면서 이 파티를 즐기고 있다.

시에서는 아무런 것도 하지 않는다. 단지 경찰들이 동원되서 치안만 즐길 뿐. 가수를 불러오지도 연애인들이 나와 뭔가를 하지도 않는다. 시 관계자도 없다. 하지만 그것으로 축제가 된다. 동호회에서 줄줄이 나오는 경우도 드물다. 친구들끼리 짝을 지어 나올 뿐이다. 뭔가를 할 때 자발적으로 하는 버릇. 얘네들에게 각인된 교육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찐-_- 스파이더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신 분장. 플래쉬 땜에 엉망이 되긴 했지만 멋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멕시칸? 혹은 인도계 분으로 짐작되는 미모의 여성의 멋진 코스프레  할로윈 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A 동기들도 구경나왔는지 돌아다니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 아저씨 표정 멋져요~
같이 찍자고 하면 남자친구가 못하게 하는 경우만 아니면 대부분 같이 찍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베스트 중에 하나였던 오즈의 마법사 코스프레. 도로시역을 맡은 꼬마애가 참.. 귀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틀러와 지나가던 아가씨들. 즉석에서 이렇게 포즈도 만들고 찍어달라고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너츠. 무슨 캐릭터인거 같은데 잘 모르겠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인끼리 커플로 하고 나오는 경우가 참 많다. (휴...)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EW,  이 아저씨는 Austin에서 유명한 살사 밴드 BREW 의 리더다. 일본 사무라이 풍의 복장을 (장난감 칼도 가져왔다.) 했는데.. 왜 거지-_-처럼 보일까? 악기가 동냥 바구니로 보이니-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미국이다보니 미국 색채가 강한 캐릭터도 있다. 어떤 술취한 학생이 얘 옆에 서서 '성조기여 영원하라!'를 부르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지 잘 모르는 애들. 밤에 보니까...  저 검은 부분은 잘 안보여서 마치 한 다리와 두 팔을 계속 들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들고 있는 부분은 마네킹. 검은 부분이 진짜 손과 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저씨. 인생 성공 하셨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 교육에 안 좋은 사진. 저... 인형은 말로만 듣던 그것인가?-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 교육에 좋은 캐릭터들 사진.


사진이 많아서 약간 여성 위주로 찍어본 사진은 다음번에...

댓글
댓글쓰기 폼